티스토리 뷰

  이미지와 감성이 있는 양파소녀의 시와 소설 " 글을 쓴다는 것"

   

 

 

글을 쓴다는 것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정민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을 누군가에게 보인 다는 것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벌거벗은 알몸으로 그 사람 앞에 서는 일이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보이고 싶지 않은 치부를 들킨 것 마냥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민망함과 부끄러움에 얼굴이 벌게 진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숨기고파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속에 고물고물 나는 피어난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무것도 아닌 나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래도 글 나부랭이를 끄적거린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살아 호흡이 있다는 것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꿈으로 심장이 벌떡거린다는 것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되새김질 시켜주는 일이다.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댓글과 공감은 양파소녀에게 큰 힘이 된답니다. 힘내서 더 열심히 작업할 수 있는 원동력~ 힘이여 솟아라!!

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권은 양파소녀에게 있습니다. 불펌, 도용, 무단수정, 상업적 이용은 불가합니다.

 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