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

대만 타이페이의 한 거리에서 세상과 삶을 옅보다.

 

 

 

 

비 오는 날의 커피

 

 

하루 종일 비가 추적추적한 오후

멍한 머리로 잡념들이 쉐~에엑 레이져 쇼를 할 때

몸이 발 빠르게 에너지 고갈 신호를 보내려는 찰라

코끝으로 후우욱 들어오는 짜릿한 커피 향

! 온 감각의 촉수를 살아나게 한다.

 

향기를 흡입한 눈은 욕망으로 흔들거린다.

입은 이미 야릇한 미소를 머금고

가늘게 떨리는 감각을 누르며 입안을 감도는

쓰디 쓴 검은 피의 유혹

 

세상의 무엇을 더 탐하랴!

나풀나풀 팔랑팔랑 나비를 쫓아

안개꽃 밭을 달리던 일곱 살 소녀의 꿈 속처럼

나비가 나인지, 내가 나비인지

 

찰나,

네가 피워내는 황홀경을 누리는 오후

나는 이미 매혹적인 향기로 충만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댓글공감은 양파소녀의 에너지!! 파샤!! 꾸욱 함 눌러주세요^^

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권은 양파소녀에게 있습니다. 불펌, 도용, 무단수정, 상업적 이용은 불가합니다.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