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잠깐 오랫만(?)에 보게 되네요^^~ㅎㅎㅎ

게으름이와 한판 씨름을 끝낸바이(잘가~~다신 오지마!)

양파소녀가 돌..돌아왔습니당??(헤롱헤롱~~@@)  짜잔~~!!

 

 

몇 달전부터 작은이모가 '놀러오라'는 압력(?)을 가했으나... 바쁘다는 핑계로

미루다 엄마의 협박(?)에 가까운 요청에 저희 자매들은 오늘에야 길을 나섰더랬습니다.

운전기사님에 둘째, 운전조수에 양파소녀, 사장님에 울 엄마, 사장비서에 셋째

준비됐습니까?? 각자 제자리로!! 가족(척~~척!! 준비 완료!!)

자아~~그럼!! 마석을 향해 전진!!

 

 

 

 

 

길이 조금 막혀 12시가 넘어서야 이모네 집에 도착!

다들 배가 고프다며 먹을 것 공략!!요리(아궁아궁!! 뭐라도 씹어 먹겠구나!!)

 

이모네 집에 오면 MT 온 기분이 난다.  주변이 온통 초록이들뿐!!

이런 곳에 땅 밟으며 살아야 하는데... 맨난 밟는 것은 아스팔트뿐이니...ㅠㅠ;;

 

 

 

 

문을 열면 보이는 담쟁이 풀... 눈이 호강한다.

나무 벽과 참으로 잘도 어울리는구나! 요런 색감 넘 좋다.오케이(좋아좋아)

 

 

 

 

 

눈만 돌리면 보이는 나무와 채소들

주변으로 뽕나무가 여러 그루 있다. 하늘 가득 덮인 뽕잎들 사이로

검붉은 오디열매가 탐스럽게 먹음직스럽네~~!

 

 

 

 

돈나물 꽃!! 이렇게 귀엽고 섬세하게 예쁠줄이야!

 

 

파꽃!! 자세히 봐야 아름답다.

오래봐야 더 아름답다.

 

 

 

 

낮은 대문을 열고 나가면 덩쿨장미가 나무 울타리를 타고 올라간다.

역시 6월은 장미의 계절인가 봐!! 장미향이 바람을 타고 막 날아다닌다.

 

 

 

 

집옆으로는 각종 들꽃과 풀들이 지천에 널려있다.

요건 뱀딸기(?)라고 불리던데... 붉은 빛이 유혹적이다.

아마도 붉은 열매가 너무나 매혹적이라 뱀딸기라고 불리는 것은 아닌지??~ㅎㅎ

하와를 유혹하던 뱀이 즐겼던 딸기라는 것인지?~~ㅋㅋㅋ

 

 

 

 

 

이곳은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고 있는 느낌이다.

 

 

 

조금만 앞으로 나가면 아파트가 즐비한 곳인데... 이곳은 70년대(?)쯤에 시간을 멈춘듯

그래서 괜시리 아련하고 정감스러운 느낌이 나는 것일까?

 

 

 

 

요 정감있는 분위기에 문명의 기기(?)는 여전히 사용된다~ 쭈우욱!

스마트 폰 삼매경에 빠진 찰라를 동생이 어느센가 찰칵!!

이건 도촬이라고... 부르르2(흐드득...이건 폭력이라구!)

외쳐보지만 동생 왈 "얼굴이 나와야 초상권 침해 아닌가?"

어...어...그런가? ??(법 없이도 살 양파소녀~ㅋ 법도 모르는인가?)

 

 

오늘 자연이 주는 혜택을 맘껏 누리고 온 양파소녀와 가족들은

언젠가 땅을 밟을 수 있는 곳을 주시길 기도하며... 오늘 밤 초록이들이

가득한 들판을 달리는 꿈을 꾸겠죠!!

 

 

모두들 굿~~나잇 하소서졸려(아우우~웅 이제 넘 졸려)

 

 

 

댓글공감은 양파소녀의 에너지!! 파샤!! 꾸욱 함 눌러주세요^^

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권은 양파소녀에게 있습니다. 불펌, 도용, 무단수정, 상업적 이용은 불가합니다.

 

 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